Song Hye Kyo Continues To Make Charitable Donations In Honor Of Hangul Day

16

Song Hye Kyo and Sungshin Womens’ University’s professor Seo Kyung Duk have teamed up again to help spread knowledge of Korean history!

On October 9, Professor Seo Kyung Duk wrote on his Instagram, “Today is Hangul Day, which celebrates the creation and distribution of our [language] Hangul. In commemoration of this day, actress Song Hye Kyo and I have once again continued our project of donating Korean guidebooks to Korean historical sites around the world.”

To celebrate Hangul Day, Song Hye Kyo and Professor Seo Kyung Duk donated 10,000 copies of a Korean guidebook to Utoro Village in Japan. The actress has continuously donated Korean pamphlets to historical sites around the world for the “Meet Our Country’s History Abroad” series.

View this post on Instagram

[한글날-2] 오늘은 한글창제 및 반포를 기념하는 우리의 ‘한글날’ 입니다. . 이 날을 기념하여 늘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진행하는 전 세계 한국 역사 유적지에 한글 안내서 기증을 또 진행하게 됐습니다. . 특히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역사적인 해인지라, 새로운 곳에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곳에 부족하지 않도록 리필(한국어: 비어있는 곳에 다시금 채움)하는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 그리하여 중국 상해의 윤봉길 기념관부터 시작한 리필 프로젝트를, 이번 한글날에는 일본 우토로 마을에 1만부를 또 기증하게 됐습니다. . 상해 윤봉길 기념관에 첫 기증후, 그리고 리필한 후에 만났던 관계자가 “두 분 덕분에 한국인 방문자가 많이 늘었고, 한국어 뿐만이 아니라 중국어까지 함께 안내서에 넣어줘 주변 중국인들에게 윤 의사의 업적을 더 알릴수 있었던 좋은 계기가 됐다”는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 참 반가운 소식이었고, 물론 혜교씨도 너무나 기뻐했습니다. 암튼 이번에 1만부를 더 기증한 안내서가 우토로 마을이 잊혀 지지 않고 한국과 일본에서 더 큰 관심을 받는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 그러고 보니 8년전 혜교씨와 처음으로 의기투합하여 시작한 일이, 벌써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7곳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하게 됐습니다. . 또한 뉴욕 현대미술관(MoMA), 토론토 박물관 등 전 세계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도 꾸준히 한글 안내서를 제공해 왔는데, 앞으로도 더 많은 곳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하고자 더욱더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 아무쪼록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콜라보는 앞으로도 계속 되어질 것입니다. 최근 혜교씨와의 통화에서 전 세계에 퍼져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 하더라도 한글 안내서를 다 기증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약속했습니다. . 늘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ㅎㅎ . #전세계 #유명 #미술관 #박물관 #대한민국 #독립운동 #역사 #유적지 #한글안내서 #기증 #송혜교 #서경덕 #서경덕교수

A post shared by 서경덕 (@seokyoungduk) on Oct 8, 2019 at 3:01pm PDT

Professor Seo Kyung Duk commented, “[This donation project] that was launched eight years ago with Hye Kyo has already moved across 17 historical sites around the world for the donation of Korean guidebooks.”

The professor continued, “This ‘coordinated by Seo Kyung Duk, sponsored by Song Hye Kyo’ collaboration’ will continue in the future. In a recent phone call with Hye Kyo, she promised to do her best to donate all of the Korean guidebooks to the historical sites of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spread across the world, even if it takes a long time.”

Song Hye Kyo and Professor Seo Kyung Duk have donated thousands of Korean pamphlets to many historical sites abroad such as those of the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the Los Angeles Ahn Chang Ho house, and more.

Source (1)

How does this article make you feel?

Facebook Comments